1 7 1 0 2 9 작년 오늘의 나는 불토를…

1 7 1 0 2 9 작년 오늘의 나는 불토를 즐기고 있었구나 젊었다 지금의 난 면역력 쓰레기 무슨 병이든 한시간 내로 걸릴 수 있을 것 같은 몸인데 쉴 시간이 없다 좋은 10월 다 지나갔네 보내기 짱짱 아쉬운 10월이지만 이번 달만 지나면 좀 살만할 것 같아 빨리 보내버리고 싶다 요양이 시급해

Leave a Reply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

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:

<a href="" title=""> <abbr title=""> <acronym title=""> <b> <blockquote cite=""> <cite> <code> <del datetime=""> <em> <i> <q cite=""> <s> <strike> <strong>